PyeongChang Festival Orchestra

PFO;

 
KakaoTalk_Photo_2018-11-19-23-40-47.jpeg
 

세계 속 한국,
한국 속 세계의 결합,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최근까지 한국의 클래식 음악 연주자들은 솔로이스트 일변도였다. 화려한 솔로이스트로 각광을 받는 독주자들은 많이 양산된 반면, 오케스트라와 앙상블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이제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 입단이 콩쿠르 우승 못지않게 주목 받고, 동등한 성취로 평가 받는다. 평창대관령음악제의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이러한 인식 변화를 강화시킬 상징적인 시도다.

세계를 향해 첫 항해를 시작하는 이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콘셉트는 해외 오케스트라에 재직 중인 한국인 단원들이 주가 되는, 홈커밍(Homecoming)이다. 대한민국이 낳은 세계 오케스트라 플레이어들이 귀향해 만들어내는 가슴 뭉클한 하모니가 기대된다. 여기에 한국을 제2의 고향으로 삼은 코즈모폴리턴 음악인들이 합세해 우리와 세계에 작용한 원심력과 구심력이 충만한 글로벌 코리아의 작품을 내놓음으로써 음악제의 도약을 도모하게 될 것이다.


글: 류태형, 음악칼럼니스트 / 대원문화재단 전문위원
번역: 김윤지, 음악가

Orchestra of the PyeongChang Music Festival: Korea within the World,
the World within Korea

Until recently, classical musicians in Korea tended to commit themselves to the path to becoming a soloist. As a result, a host of solo performers of exceptional caliber emerged, while the number of orchestras and ensembles of the same caliber remains relatively small. The paradigm is slowly shifting, however; winning a seat in a prestigious orchestra is regarded as an equally impressive accomplishment as winning a prize at an international competition. The festival orchestra at PyeongChang Music Festival is a symbolic attempt at contributing to this shift.

The festival orchestra, now setting its first sail to the world stage, embodies the concept of “homecoming;” Korean musicians working as members of renowned orchestras abroad form the core of the orchestra. Korean-born musicians of international stature return home to create a particularly poignant harmony. Joining them will be cosmopolitan musicians who have made Korea their second home, creating a push-and-pull force that will catapult music making in Korea and the status of the PyeongChang Festival to a new height.

Author: Tae Hyung Lew (Music columnist & Expert committee member of Daewon Cultural Foundation)
Translator: Yoon-Jee Kim (Musician)


 

지휘자 Conductor

드미트리 키타옌코
Dmitri Kitajenko

687_2036_1755.jpg

정치용
Chi-Yong Chung

 

 

단원 Players

players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