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의 사계(四季)', 그 겨울

 

비발디의 `사계(四季)'가 한국인이 가장 애청하는 클래식 음악으로 조사돼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뚜렷한 자연·기후환경에서 나온 작품임은 물론이다. 차이콥스키의 `사계', 피아졸라의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계' 역시 마찬가지다.

▼2006년 강원도의 여름은 `물 폭탄'으로 기억된다. 제3회 대관령국제음악제 역시 차질을 빚었다. 그해 음악제 주제를 `평창의 사계'로 설정했었으나 수해로 인해 `위무와 약속'으로 급변경해야 했다. 독일 하노버음대에서 윤이상 선생에게 작곡지도를 받은 강석희에게 창작을 의뢰, 연주 일정까지 잡은 `평창의 사계'의 산고가 그랬다. 이 곡이 그해 11월12일 저녁 미국 뉴욕 카네기홀의 젠켄홀에서 대관령국제음악제 음악감독을 맡고 있던 강효(당시 줄리어드음악원 교수)가 이끈 세종솔로이스츠에 의해 세계 각국 외교사절 앞에서 초연한 곡절이다.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국제적인 명성을 재확인한 평창대관령음악제(음악감독:손열음)가 `강원의 사계'를 기획, 이목을 끌고 있다. 그 첫 무대인 `강원의 사계' 시리즈 `겨울'이 오늘(29일) 오후 5시 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에서 펼쳐진다. 피아니스트 손열음과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이 수놓을 화음에 대한 기대가 입장권 매진으로 표출됐다. 여름에 펼친 `음악의 향연'을 사계절로 확장, 관객과 자주 어울리고자 한다는 게 강원문화재단의 의지다.

▼동계올림픽을 통해 입증됐듯 강원도의 겨울은 희망이자 비전이다. `평창의 사계' 작곡자인 강석희의 겨울에 대한 사유다. “겨울은 이듬해 봄을 터뜨리기 위한 강한 응축이며, 새 생명을 잉태하고 있는 어둡고 습한 자궁이다. (…) 끊임없이 태동하는 질긴 생명의 근원, 멈추지 않는 순환의 진리, 끝이 아닌 시작이 그곳에 있기 때문이다.”

출처: 강원일보 용호선 논설위원

 
SAEEUN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