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 감독 첫 대관령 겨울음악제, 누가누가 나오나

강원문화재단이 2월 7~16일 원주·춘천·강릉·정선·평창 등지에서 '2019 대관령 겨울음악제'를 펼친다. 2016년 처음 열렸고, 올해로 4회째다. 특히 이번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기념한다.

음악제 예술감독인 피아니스트 손열음을 비롯해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다츠키 나리타, 비올리스트 막심 리자노프, 첼리스트 율리안 슈테켈과 레오나드 엘센브로이히, 플루티스트 조성현, 피아니스트 박종해 등이 나온다.

음악제를 처음 방문하는 비올리스트 티무르 야쿠보프, 베를린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하피스트 마리 피에르 랑글라메, 성악가 조재경, 피아니스트 5명으로 구성된 가족 아티스트팀 '더 5 브라운스'도 눈길을 끈다. 두 대의 멜로디언으로 연주를 들려주는 유튜브 스타 멜로디카 멘, 현대무용수 겸 안무가 김설진, ‘송영주 트리오’ 등도 출연한다.

손 예술감독은 지난해 3대 예술감독으로 취임, 여름에 열리는 '2018 평창대관령음악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번 축전은 손 예술감독의 첫 겨울음악제다.

손 예술감독은 "더 많은 관객들이 공연을 즐길 수 있게 정통 클래식 공연 뿐 아니라 다양한 공연을 마련했다"면서 "베토벤·차이콥스키·거쉰의 곡부터 영국 밴드 '퀸'의 노래, 송영주 트리오와 조성현의 협업, 음악극 형식으로 재구성한 슈베르트의 '겨울 나그네' 등을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찾아가는 음악회로 열리는 원주·춘천·정선 공연은 전석 무료다.

출처: 뉴시스 이재훈 기자 realpaper7@newsis.com

SAEEUN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