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 겨울음악제, 2월 7~16일 평창·강릉·춘천 등서 열려

강원문화재단(이사장 김성환)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기념해 '2019 대관령 겨울음악제'를 오는 2월 7~16일 원주·춘천·강릉·정선·평창 등지에서 펼친다.

2019 대관령 겨울음악제는 예술감독을 맡은 피아니스트 손열음을 비롯해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플루티스트 조성현, 피아니스트 박종해 등의 국내 연주자가 함께한다.

해외에선 비올리스트 티무르 야쿠보프,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수석 하피스트 마리 피에르 랑글라메, 바이올리니스트 다츠키 나리타, 비올리스트 막심 리자노프, 첼리스트 율리안 슈테켈과 레오나드 엘센브로이히 등이 내한한다.

대관령 겨울음악제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열렸다. 올림픽 성료 후 음악제 존폐에 관해 논란이 있었으나 올해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6개 도시에서 치뤄질 예정이다.

손열음 예술감독은 "더 많은 관객들이 공연을 즐길 수 있게 정통 클래식 공연 뿐 아니라 다양한 공연을 마련했다"면서 "베토벤·차이콥스키·거쉰의 곡부터 영국 밴드 '퀸'의 노래, 송영주 트리오와 조성현의 협업, 음악극 형식으로 재구성한 슈베르트의 '겨울 나그네' 등을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출처: 뉴스1 박정환 기자

SAEEUN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