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 “지금도 살아 숨쉬는 클래식…혁신의 무대로”

“대관령 여름음악제가 정통 클래식 음악제라면 겨울음악제는 라이트 클래식, 재즈, 영화음악 등 클래식을 바탕으로 하는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종합음악제로 성장시키고 싶습니다”(손열음 대관령겨울음악제 예술감독)

2019 대관령겨울음악제가 2월 7일부터 16일까지 서울, 평창, 강릉, 원주, 춘천, 정선에서 열린다. 동계올림픽을 세계적으로 알리고, 문화올림픽으로 성공 개최하고자 지난 2016년 시작한 대관령음악제는 여름과 겨울 두 차례 개막, 한국의 대표적 클래식 음악제로 성장했다. 올해 겨울음악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의 의미도 담고 있다.

2018 대관령여름음악제부터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손열음 감독은 28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겨울음악제의 키워드를 ▷올림픽, 그 전과 후 ▷다름과 다양성 ▷고전과 혁신 ▷지금 여기 등 4개로 제시하며 “개인적으로 감독으로 처음 활동하는 음악제라 존재 의의와 명분을 확실히 하고 싶었다”며 “고전이라는 대관령음악제의 정체성을 지키면서도 혁신적 시도를 보여주는 음악으로, ‘클래식’이 수백년 전 유럽에서 활동했던 특정한 음악이 아니라 지금도 살아 숨쉰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겨울음악제는 총 6회의 메인콘서트로 구성된다. 차이코프스키 현악 육중주를 비롯 다양한 실내악을 선보이는 ‘노웨어 : 나우히어(NOwhere : NOWhere)’(2월 8일ㆍ서울 예술의전당), 스타인웨이 피아노 다섯대의 앙상블을 만날 수 있는 ‘랩소디 인 브라운’(2월 9일ㆍ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 멜로디언 앙상블 ‘멜로디카멘’(2월 10일ㆍ강릉 아트센터 소공연장), 올림픽 1주년 기념음악회 ‘소녀, 여왕이 되다’(2월 10일ㆍ강릉 아트센터 사임당홀), 바로크 음악과 블루스의 협연 무대인 ‘바로크&블루’(2월 10일ㆍ강릉아트센터 소공연장)와 음악 체험극 ‘겨울 나그네’(2월 15일ㆍ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등이다. 

음악제의 하이라이트격인 올림픽 1주년 기념음악회 ‘소녀, 여왕이 되다’에선 피겨 금메달리스트이자 영원한 ‘얼음여왕’인 김연아 선수가 주인공이다.  

손 예술감독은 “어떻게 스포츠와 음악의 접점을 찾을 수 있을까를 계속 고민했다”며 “그러다 평창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김연아 선수가 생각났다”고 설명했다. 무대에선 경기에 사용했던 다섯 곡이 차례로 연주된다.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의 ‘아디오스 니나노’를 비롯 코리안 심포니가 ‘종달새의 비상’, ‘세헤라자데’, ‘죽음의 무도’를 연주하며, 김연아 선수에게 벤쿠버 올림픽 금메달을 안겨준 곡 ‘거슈윈의 피아노 협주곡’은 손열음이 직접 연주한다. 

연주자로 나서는 것 이외에도 손 감독의 손길이 음악제 곳곳에 묻어있다. ‘랩소디 인 브라운’의 연주자인 더 파이브 브라운스(The 5 Browns)와 멜로디언 듀오 ‘멜로디카멘(Melodica Men)’도 손 감독이 섭외했다.  

“내 스스로의 키워드가 ‘지금’, ‘여기’다. 나는 고전음악을 하는 사람인데, 고전음악은 200년 전 유럽이라는 한정된 시공에 있는 음악이란 관념을 탈피하고 싶었다. 고전의 가치는 이 시대 여기에서 더 큰 가치로 남아있는데 그것을 어떻게 전달할까 고민”이라는 손감독은 평소 고전음악에 바탕을 두되 혁신적 시도를 하는 아티스트를 리스트업 했고 이들 중 가장 눈에 띄는 두 그룹을 초청했다. 

더 파이브 브라운스는 5명의 남매로 이루어진 피아니스트 그룹이다. 현재 스타인웨이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라이트 클래식을 비롯한 영화음악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있다.

“모두 줄리어드 음대 출신이다. 피아노 여러대의 앙상블이 뭐가 다를까 싶었는데 이들의 연주는 그 이상을 보여준다”  

멜로디카는 트럼페티스트와 작곡가가 결성한 듀오 그룹이다. 

“일반인에게도 익숙한 멜로디언으로 클래식을 연주하는데, 음악의 재해석과 편곡능력이 뛰어나다. 유튜브 아닌 연주장에서 직접 만나보고 싶었다” 

이같은 시도 때문인지 손열음 감독의 활동은 ‘클래식계 세대교체’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번 겨울음악제 참여 아티스트들도 상당히 젊다.  

손 감독은 “세대교체라는 키워드를 의도한 적은 없었다”면서도 “거장은 여름음악제로 모시고 겨울엔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균형을 잘 맞추고 싶다”고 했다. 

비록 예술감독이지만, 손열음 감독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현역 연주자다. 

“당장 오늘 저녁에 일본으로 건너가 콘서트를 준비해야한다. 물리적 시간의 문제를 제외한다면 지금 음악은 나에게 완전한 안식처의 역할을 한다. 일을 하다가 음악을 만나면 더 절박하고 절실해진다”  

감독으로 활동하기에, 더 깊어진 손열음의 음악을 기대할만 하다. 대관령 겨울음악제는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가 주최한다. 

출처: 한겨례 이한빛 기자/vicky@heraldcorp.com

SAEEUN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