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평창대관령음악제

Music in PyeongChang
- 15th Summer

7.25 - 8.4, 2018

 

 

멈추어, 묻다

지난 몇 년간 저희 음악제는 클래식음악의 발상지인 유럽 각지역을 아우르며 그곳의 음악들을 차례대로 소개해 왔습니다. 그런 만큼 열다섯 번째를 맞는 이번 음악제에서는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여기, 대한민국의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으로 돌아오고 싶었습니다.

수백 년 전의 유럽이라는, 한없이 멀리 떨어진 시공간 속에 존재하는 것 같은 클래식 음악이 지금 우리의 삶 속으로 흘러 들어왔을 때, 과연 어떤 의미가 되며 무슨 역할을 해줄 수 있는가, 클래식 음악의 변방이었던 아시아의 크지 않은 나라, 그 중에서도 작디 작은 강원도에서 온 피아니스트인 저 자신에게 수없이 물어왔던 바로 그 질문에서 출발한 답이, 멈추어, 묻다 입니다.

‘지금, 여기, 우리 앞의 클래식 음악’을 대변하는 이 표어는, 혼이 빠질 정도로 듣는 이를 신나게 만드는 요즘 음악이나, 즉각적인 공감 능력을 자아내게 하는 현대의 엔터테인먼트와는 또 다른 클래식 음악만의 힘이 인간을 사유하게 만드는 능력이라는 자신감, 그리고 이 사유와 맞닿아있는 근원적 질문들이야말로 인류의 삶을 변화시키는 가장 큰 원동력이라는 믿음에서 태어났습니다. 맞고 틀린 것은 무엇인지, 같고 다른 것은 또 무엇인지, 훌륭한 것은 무엇이고, 아름다운 것은, 혹은 좋은 것은 무엇인지, 행복한 것은, 슬픈 것은, 자유로운 것은, 고독한 것은 다 무엇인지.

음악제에 오셔서 공연을 감상하시는 동안 떠오르는 이 무수한 질문들이 한데 모였다 섞였다, 풀어졌다 또 합쳐지는, 형언하기 힘든 지경의 끝에서 많은 분들이 진기한(Curious)경험을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Pause, and Seek

For the past few years, we have featured music from various places across Europe, taking a musical journey in the birthplace of classical music. So for this year’s festival, I wanted to return to the very place we are now standing on: the town of Great Mountains in PyeongChang, Gangwon Province.

Classical music, born and raised centuries ago in Europe, seems infinitely far away from us, both in time and space. As a pianist born in Gangwon-do, a tiny province within a tiny country within Asia—a continent located just outside of classical music, I have had to question myself countless times what this music means and what role it could play in our lives. The answer that emerged from this reflection is “pause, and seek.”

This motto, along with “classical music in front of us here and now,” was born out of the confidence that the value of classical music inherently lies in its contemplative power, something entirely different from the stimulating power of popular music and the entertainment industry’s power in achieving immediate empathy. It was also born out of the belief that essential questions arising from this contemplative power are the driving force that can transform the course of humanity.

What is right and what is wrong? What is alike and what is different?
What is excellence and what is beauty? Or what is good?

What is happiness, tragedy, freedom, solitude...?
Myriads of such questions arise when we listen to music. As you immerse yourself in our concerts, I sincerely hope that these questions come together and disperse, scatter and reunite, leading you to come away with a truly “curious” experience.


 

사진 Photos